취업성공 수기

대체인력으로 채용되면서
작성일 2024-04-03
조회수 191

올해 대학을 졸업하고 혼자서 구직활동을 시작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녔습니다. 직무 경험도 부족했고 취업에 대한 정보도 부족했습니다. 여러 기업에 지원도 해보고 면접도 봤지만, 취업의 문을 여는 것은 어려웠습니다.

 

명확한 목표도 없이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지원한 회사는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고 자신감 또한 많이 떨어진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졸업 후 한동안은 취업의 손을 놓고 지냈던 거 같습니다. 남들보다 좋은 대학, 자격증, 직무 경험 등 뭐 하나 내세울 것 없는 지원자라고만 생각했던 거 같습니다. 그러던 저에게 한국사학진흥재단에 대체인력 채용에 지원하라는 권유를 받게 되었습니다.‘내가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만 들었고 당연히 또 떨어질 것이라는 생각이 먼저 들었던 것 같습니다. 당연하게도 대학 생활 중 공기업, 공공기관에 일하는 것을 고민해 본 적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공공기관은 우수한 인재들만 가는 곳이라며 지레 겁먹으며 지원하지 않았던 거 같습니다. 그러던 와중 대체인력뱅크 담당 컨설턴트님께 연락이 왔고 좋은 경험이 될 것이라고, 지원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지원 자격은 충분 하다고 격려 해주셨습니다.

 

상담사님의 격려에 힘입어 떨어지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자떨어지는 것도 경험이라는 생각으로 한국사학진흥재단에 지원했던 것 같습니다. 컨설턴트님은 저의 자기소개서를 꼼꼼하게 분석해서 부족한 부분 좋은 부분을 알려주셨고 수정을 반복해 자기소개서를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이전에 혼자서 자기소개서를 작성할 때 보다, 스스로 봐도 더 풍성한 자기소개서인 것을 알 수 있었고 서류에 합격했습니다. 이후 면접 준비 과정에서도 기관에 관련된 기사, 면접 자료들을 보내주셨고 예상 질문을 준비하고 연습할 수 있었습니다. 긴장이 많이 되었지만, 연습한 대로 면접을 무사히 끝낼 수 있었고 합격 통보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처음으로 하는 사회생활이기에 너무 긴장하면서 출근했지만, 이제는 어느덧 출근길이 익숙해진 직장인이 된 것 같습니다. 업무의 진행 방식은 어렵고 아직도 실수를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제가 담당하는 사립대학의 산학협력단 예?결산집계 업무는 이전에 제가 알고 있던 회계처리 방식과 많은 차이점이 있었고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서 많은 공부를 해야 했습니다. 공부했지만 관련된 민원 전화가 오면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일이 너무 많아서 위축되었지만 이러한 민원 전화로 몰랐던 점을 공부할 수 있었고 조금씩 업무수행 능력도 향상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입사하고 한동안은 컨설턴트님이 연락이 와서 직장생활을 잘하고 있는지 어려움은 없는지 물어 보셨습니다. 작은 관심이었지만 직장생활 가운데 많은 위로가 되었습니다. 아직 일하면서 실수를 많이 하지만 재단에 잘 적응할 수 있게 도와주시는 주무님들 실수 할 때 마다 괜찮다고 위로해 주시는 선임님들 회사 생활에 어려움이 없는지 항상 물어봐 주시고 격려해 주시는 부장님까지 너무 많은 분이저의 첫 사회생활을 도와주고 계십니다. 회사에서 만난 값진 인연들이 저에게는 어느새 힘들어도 버틸 수 있는 이유가 되었고, 동시에 신입 채용에 대한 목표를 만들어 준 계기가 되었습니다.

 

대체인력 뱅크를 통해 얻은 것이 많은 것 같습니다.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 목표와 목적 없이 살았던 저에게 신입사원 정규직 입사라는 목표, 다양한 직무 경험과 직무능력 향상 이전에 회사에 지원하는 것 자체를 두려워하던 몇 달 전 저의 모습과는 전혀 달라진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제가 이러한 경험과 변화를 얻을 수 있었던 대에는 대체인력뱅크의 지원과 관심이 있었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막막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구직활동, 취업 활동 가운데 저에게 그런 것처럼 다른 이들에도 함께 해주는 든든한 동역자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